콘크리트의 역사 설계 그리고 등등

18세기의 산업혁명에 따른 철도 운송 수단의 등장으로 교량은 매우 중요한 기간 시설이 되었다. 그러나 건설재료의 제약에 의해 기존의 아치에서 크게 벗어나지 못했다. 이러한 상황에서 혁신적인 교량 발달의 단초는 현대 시멘트의 등장이라고 하겠다. 1824년 시멘트의 등장은 그 이 후 콘크리트가 석재를 대신하는 중요한 건설 재료가 되었다.

약 150년 전인 19세기 중엽부터 현대의 콘크리트가 실용화되면서 교량의 크기와 형태에 비약적변화가 시작되었다. 19세기 후반에는 깊은 계곡이나 큰 강을 횡단하기 위한 장경간 교량의 필요성에 의해 대들보 축조 기법이 크게 발전하였으며, 그 대표적인 것이 프리스트레스 공법의 등장이라고 할 수 있다. 19세기 말에 등장한 콘크리트 보강 기술은 불과 30여년 후인 1930년대에는 그림1.1에 보인 순경간이 174m 높이가 150m인 콘크리트 교량이 알프스 계곡에 건설되었다. 그 후 발전을 거듭하여 후발국인 우리나라에도 160m 경간의 콘크리트 교량이 2004년에 준공되었다.이러한 콘크리트 공법의 광범위한 사용에 따라 공인된 설계기준이 등장하게 되었는데 그 첫 번째가 1900년에 처음 작성된 영국 콘크리트설계기준이었으며, 연이어 미국을 비롯한 서양 각 국의설계기준이 제정되었다. 동양의 경우에는 1930년대 제정된 일본 설계기준을 들 수 있으며, 우리나라는 1960년대에 처음으로 설계기준을 갖게 되었다.